Car Center

업계 동향

3D 프린터로 만든 전기차…내년 제주도서 본격 생산 작성 : 관리자 2019-04-12조회 : 183

-㈜제주모터스, 이탈리아 'XEV'사와 기술제휴 협약
-연내 제주 금릉농공단지 내 마이크로 팩토리 건설
-3D 프린터 20대 도입…연간 400대 양산체제 구축

 

내년부터 전기자동차의 섬, 제주도에 3차원(3D) 프린터로 만든 전기차가 본격 질주한다.

㈜제주모터스(대표이사 김준호)는 올 하반기 중 제주시 한림읍 금릉농공단지 내에 3D프린터로 연간 400대의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는 1400㎡ 규모의 마이크로 팩토리(Micro Factory)를 갖춘다고 24일 밝혔다.

또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에는 전기차를 전시하고 체험할 수 있는 400㎡ 규모의 쇼룸도 개설된다.

제주모터스는 이를 위해 오는 26일 이탈리아 전기차 업체인 XEV(X Electrical Vehicle)사와 기술제휴·인력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어 오는 5월8일~11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를 통해 3D 프린터로 전기차를 만드는 과정을 시연할 예정이다.

3D 프린팅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이다. 컴퓨터로 미리 입력한 데이터에 따라 플라스틱 등 경화성 소재를 사용한 입체 모형을 대량으로 만들 수 있다.

제주모터스가 양산할 전기차는 XEV사의 'LSEX' 모델이다. 소형 전기차로, 배터리와 모터·타이어 등을 제외한 보디·섀시·대시보드·후드 등 거의 모든 부품을 3D 프린터로 제작된다. 

 

좌석은 좌우 2개이며, 최대 시속 70km까지 낼 수 있고 한번 충전으로 150km 주행이 가능하다. 에어컨과 히터도 있다.

전기차 소재는 나일론 제조에 쓰이는 폴리아미드(Polyamide)가 기본으로 사용된다.

예상 판매가격은 1300만원이다. 650~850만원의 보조금(정부 450만원·지자체 200~400만원)을 받게 되면, 450~650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제주모터스는 연내 시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양산체제가 갖춰지면, 길지만 빠른 운전이 필요 없는 우편배달 분야를 비롯해 배달시장과 기업체·관공서 업무용 등의 분야로 소형 전기차보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준호 제주모터스 대표이사는 “당장은 내년부터 XEV의 전기차 모델을 조립 생산하고, 향후 핵심부품 국산화와 함께 고유 모델(차체&플랫폼)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3D 프린터를 생산도구로 삼아 분산제조시스템(Distributed Manufacturing) 개념을 도입한 마이크로 팩토리를 통해 제품이 생산되기 때문에 기존 공장 운영 시스템과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지역 중심의 다품종 소량체제인 데다, 주문이 들어오면 동시에 출력 조립하고, 제작에 들어가기 때문에 재고가 생길 일이 없다. 

 

생산시스템을 고도화한 덕분에, 전기차를 생산하다가도 바로 바꾸어 전기자전거나 의자, 의료기를 생산할 수도 있다”며 “제주모터스가 4차 산업혁명시대 공장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키는 대표 사례가 될 것”이라고 깅조했다.

[출처]http://www.fnnews.com/news/201903231946572686

 

 

 

댓글 (0)